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 부치다 기름 튀면 "찬물로 식혀야"…추석 응급상황 대처법

최종수정 2014.09.06 08:00 기사입력 2014.09.06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추석 명절 성묘를 하다 벌에 쏘였거나 전을 부치다 기름이 튀어 화상을 당할 경우 응급처치는 어떻게 해야할까?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응급의학과 최승필 교수는 명절 응급상황에서 대처하는 방법을 8일 소개했다.

◆벌에 쏘였을 때 = 벌침이 남아 있으면 신용카드 등으로 밀어서 빠지게 해야 한다. 핀셋으로 빼는 실수를 하기 쉬운데 이렇게 하면 침이 안으로 밀려들어가 독을 더 퍼지게 할 수 있다.

통증과 부기를 가라앉히기 위해선 얼음 주머니나 찬물 찜질이 도움이 된다. 통증과 부기가 하루가 지나도 계속되면 의사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전신증상으로 두통과 어지럼증, 구토, 호흡곤란 및 의식변화가 나타나는 경우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하여야 한다.

◆밤송이가 눈에 떨어졌을 때 = 밤송이 가시가 눈에 박히면 눈을 비비거나 박힌 가시를 그냥 빼내려 해서는 안된다. 오히려 눈 속 깊이 밀려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가시는 뽑아내더라도 가시가 박혔던 자리에 흉터가 생기면서 시력저하를 일으킬 수 있다. 외상성 백내장, 포도막염, 홍채 이상 등은 물론 세균 침입에 따른 각막염, 안내염 등도 일으킬 수 있다.

억지로 가시를 빼내지 말고 깨끗한 수건이나 붕대를 가볍게 눈에 대고 즉시 의사에게 가야 한다. 가시를 스스로 빼냈다고 해도 흐르는 물에 여러 번 눈을 씻어낸 후 바로 안과를 찾아 염증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전부치다 기름이 튀었을 때 = 화상을 입었을 때 된장이나 감자를 붙이는 것은 잘못 알려진 민간요법으로 절대 금물이다. 집에 비치된 화상연고를 비롯한 약을 바르는 일도 가능하면 안 하는 것이 좋다. 약하게 흐르는 찬 수돗물이나 찬물에 적신 깨끗한 수건을 계속 갈아 덮어주면서 화상상처를 한참동안 식혀줘야 한다.

피부가 발갛게 되는 1도 화상은 이런 응급처치 만으로도 깨끗하게 나을 수 있고, 물집이 잡힌 2도 화상이나 피부가 하얗게 변한 3도 화상은 충분한 시간 동안 찬물로 식혀준 다음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아야 한다.

수증기 화상(전기밥솥에서 나오는 뜨거운 김 같은 곳에 손가락을 데인 화상)은 처음에는 별로 심하지 않아 보여도 깊은 화상일 수 있으므로 반드시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코피가 날 때 =일교차가 커지는 요즘에는 온도와 습도의 변화로 인해 인체 적응력이 떨어져 콧 속도 이상반응을 일으킨다. 미세혈관이 많이 분포돼 있는 코 점막에 감염이 일어나면서 혈관이 확장되고 파열돼 코피가 나기 쉬운 계절이다. 특히 명절 때는 생활리듬이 깨지기 쉬워 쉽게 피로해지면서 코피가 날 수 있다.

코피가 나면 콧등 앞쪽 부분을 손가락으로 5~10분간 강하게 압박한 채 고개는 앞으로 숙이면서 입으로 천천히 숨을 들이쉰다. 솜을 넣어준다면 가늘게 말아 콧구멍에 끼워 넣어 준다. 또 콧잔등에 얼음주머니를 2~3분간 대고 있으면 콧구멍 속 모세혈관이 수축돼 코피가 빨리 멈추게 된다. 하지만 코피가 날 때 고개를 뒤로 젖히는 것은 피 덩어리가 기도를 막을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