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입車서 촉발된 디젤 인기, 국산까지 번져…同모델 내 절반 육박

최종수정 2014.08.31 10:30 기사입력 2014.08.31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수입 자동차를 중심으로 한 디젤엔진 인기가 국산 승용차까지 번졌다. 최근 들어 디젤엔진을 넣은 세단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는 가운데 가솔린과 디젤엔진이 같이 출시되는 차종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비중이 거의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가솔린과 디젤 엔진을 모두 갖춘 국산 승용차 가운데 지난 한달간 비슷한 급의 판매량을 비교한 결과, 디젤엔진의 비중은 47.7%(1만5181대)로 가솔린(1만6632대, 52.3%)과 엇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국내 승용차 제작사가 국내에 출시한 차량 가운데 가솔린과 디젤 엔진을 모두 갖춘 차종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다양한 라인업을 갖춘 차종의 경우 배기량 등을 따져 비슷한 모델끼리 묶어 비교했다. 제작사별로 보면 엑센트를 비롯해 아반떼, i30, i40, 그랜저, 투싼 등 현대차 6종을 비롯해 프라이드, K3, 쏘울, 스포티지(이상 기아차), 크루즈, 말리부(이상 한국GM 쉐보레), SM5(이상 르노삼성) 등 총 13종이었다.

각 사 준중형세단의 경우 디젤엔진이 같이 판매중이지만 가솔린 모델의 판매가 월등히 많았다. 아반떼 1.6ℓ급 가솔린모델은 지난 한달간 6214대가 팔려 디젤모델 판매량(895대)을 7배 가까이 앞질렀다. K3나 크루즈 역시 가솔린이 동급 디젤모델에 비해 3~5배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현대차 i30와 그랜저, 기아차 프라이드와 쏘울, 한국GM 말리부나 르노삼성의 SM5도 가솔린 판매량이 다소간 많았다.

디젤모델이 더 많이 팔린 차도 상당수였다. 투싼ㆍ스포티지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비롯해 현대차 중형차 i40는 디젤엔진을 얹은 차가 더 잘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솔린 SUV는 한달에 100대도 채 팔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 디젤세단의 시장잠식에 대응하기 위해 국산차업체가 뒤늦게 출시한 중형차급 이상 디젤세단도 판매가 늘고 있다. 국산 첫 중형디젤세단으로 꼽히는 한국GM 말리부 디젤은 지난달 747대가 팔려 가솔린(798대)과 비슷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엔진ㆍ변속기를 외국서 들여와 차를 만들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시장수요는 디젤이 이미 가솔린을 넘어섰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그랜저 디젤은 지난 한달에만 1709대가 팔려 가솔린(2.4모델 2724대)과 그리 차이가 많이 나지 않았다. 그랜저는 새로 추가된 디젤모델의 선전에 힘입어 단일 모델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차로 집계됐다.

여기에 르노삼성 SM5 디젤도 677대가 팔려 SM5 전체 라인업 판매량 가운데 4분의 1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차는 기존 2.0ℓ급 가솔린엔진과 배기량이 다소 작은 터보차저엔진, LPG엔진을 쓰는 모델이 같이 출시되고 있다.

국산 디젤세단 판매가 늘고 있는 건 수입차를 중심으로 디젤세단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넓힌 데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 과거 소음ㆍ진동이 심하고 오염물질 배출의 주범으로 꼽혔지만, 최근 기술개발에 힘입어 승차감이 뒤처지지 않는 데다 경제적인 면에서 훨씬 뛰어난 차로 인식되고 있는 것이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