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이체방크] 노승열, 10위 "이글의 힘"

최종수정 2014.08.31 11:16 기사입력 2014.08.31 09:31

댓글쓰기

이틀 연속 이글 '우승 경쟁' 가세, 파머와 데이 공동선두, 매킬로이 17위

노승열이 도이체방크 둘째날 8번홀에서 퍼팅라인을 살피고 있다. 노턴(美 매사추세츠주)=Getty images/멀티비츠

노승열이 도이체방크 둘째날 8번홀에서 퍼팅라인을 살피고 있다. 노턴(美 매사추세츠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취리히클래식 챔프' 노승열(23ㆍ나이키골프)의 상승세다.

31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 보스턴TPC(파71ㆍ7216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 도이체방크챔피언십(총상금 8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3타를 더 줄여 공동 10위(5언더파 137타)에 진입했다. 라이언 파머(미국)와 제이슨 데이(호주) 등 공동선두(8언더파 134타)와는 불과 3타 차, 우승까지 바라볼 수 있는 자리다.

'이글의 힘'이 동력이 됐다. 전날 18번홀(파5)에서 '2온 1퍼트'로 순식간에 2타를 줄인데 이어 이날도 2번홀(파5)에서 '2온'에 성공한 뒤 무려 9.5m 이글 퍼트를 집어넣었다. 10번홀(파4)에서 출발해 15, 17번홀의 '징검다리 버디', 2번홀 이글 뒤에 다시 4번홀(파4) 버디로 5언더파를 작성했다가 이후 5개 홀에서 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2타를 까먹은 게 오히려 아쉬웠다.

노승열의 페덱스컵 포인트 랭킹 예상 순위는 현재 38위, 70명까지 진출하는 다음 주 '플레이오프 3차전' BMW챔피언십 진출은 아무 문제가 없는 자리다. 최경주(44ㆍSK텔레콤)는 그러나 여전히 불안한 상태다.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를 만들어 공동 44위(이븐파 142타)로 가까스로 3라운드에 진출했지만 예상 랭킹이 69위로 아슬아슬하다.

선두권은 파머가 이븐파로 제자리걸음을 걷는 동안 데이가 3언더파를 보태 공동선두에 합류했다. 'PO 1차전' 더바클레이스에서 공동 2위에 그친 설움을 풀기 위해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매트 쿠차(미국)가 빌리 호셸(미국)과 함께 공동 3위(7언더파 135타)다. 더바클레이스 우승자 헌터 메이헌(미국)은 반면 공동 63위(2오버파 144타)에서 어렵게 '컷 오프'를 모면했다.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2언더파를 보태 공동 17위(3언더파 139타)로 일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버디 5개를 솎아내는 공격력이 돋보였지만 보기 1개와 14번홀(파4)에서 그린을 놓친 뒤 3퍼트까지 더하며 허무하게 더블보기를 얻어맞아 여전히 수비력에 문제를 보이고 있다. '디펜딩챔프'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은 공동 23위(2언더파 140타), 아직은 기회가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