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男 농구, 세계 벽 실감…월드컵 1차전 앙골라에 敗

최종수정 2014.08.31 05:19 기사입력 2014.08.31 05:19

댓글쓰기

남자 농구대표팀[사진=김현민 기자]

남자 농구대표팀[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한국 남자 농구가 국제농구연맹(FIBA) 2014 월드컵(세계농구선수권대회) 첫 경기에서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유재학 감독(51)이 이끄는 농구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스페인 라스팔마스의 그란카나리아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D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앙골라에 69-80으로 졌다. 16년 만에 출전한 세계 무대에서 첫 경기를 패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대표팀은 상대 높이에 골밑경쟁에서 밀렸고, 외곽포마저 터지지 않으면서 1승 제물로 예상했던 앙골라에 일격을 당했다. 경기 초반에는 조성민(31)과 양희종(30)의 연속 외곽슛에 힘입어 5-0으로 앞서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앙골라는 이후 7분여 동안 대표팀이 무득점으로 주춤할 때 내리 열네 점을 쏟아부으며 분위기를 가져갔다.

전반을 18-36으로 뒤진 대표팀은 3쿼터 초반 문태종(39)과 조성민의 공격이 살아나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3쿼터 득점에서 30-16으로 앞서며 점수차를 좁혔다. 특히 양동근(33)이 3쿼터 종료와 함께 버저비터를 터트려 48-52까지 추격하며 4쿼터를 맞았다.

하지만 대표팀은 그 이상의 힘을 내지 못했다. 4쿼터 앙골라가 다시 골밑과 외곽에서 차곡차곡 득점을 쌓아나갔다. 한국은 김선형(26)과 조성민, 양동근 등을 앞세워 경기 막판까지 추격했지만 점수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승리를 내줬다. 김선형이 15득점, 양동근과 조성민이 각각 11점과 10점을 넣었지만 경기 초반 벌어진 점수차가 아쉬웠다.
대표팀은 31일 오후 8시 30분 호주와 조별리그 2차전을 한다. 1988년 그리스 세계농구선수권대회 이후 세계선수권과 올림픽에서 출전하지 못했다가 16년 만에 복귀한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앙골라와 호주, 리투아니아, 슬로베니아, 멕시코와 함께 D조에 편성됐다. 여섯 개 출전국 가운데 4위 내에 들어야 16강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