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거인프라 부족..정보통신정책硏 91%가 수도권서 통근

최종수정 2014.08.29 10:45 기사입력 2014.08.29 10:45

댓글쓰기

하루 3시간 길바닥에서 보내..통근버스 운행에 2억8000만원 낭비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지방균형발전 정책에 따라 공공기관들이 지방으로 이전을 시작했지만 직원들의 주거여건이 뒷받침되지 못해 행정 낭비 요소가 발생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우택 정무위원장이 29일 경제인문사회연구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구회 산하 23개 연구기관 가운데 지방 이전을 완료한 3개 연구기관 직원 중 상당수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1일 충북 진천으로 이주한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경우 직원들이 거주할 아파트가 아직도 건설 중이어서, 전체 176명의 직원 중 무려 91%에 달하는 160명이 수도권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다.

이들이 거주하는 사당, 양재, 과천, 분당에서 연구소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약 1시간 20분 정도라는 점을 감안하면 직원들은 매일 3시간에 달하는 시간을 도로 위에서 낭비하고 있는 셈이다. 또 총 4대의 통근버스를 운영하기 위해 예산만 매년 2억8000여만원이 소요되고 있다.

정 위원장은 "지방이전이 예정된 17개 연구소가 이 같은 행정비효율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근무여건 마련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