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썰전' 타일러 "비정상회담 MC들 다 짤라라"…무슨 일?

최종수정 2014.08.29 10:18 기사입력 2014.08.29 10:18

댓글쓰기

비정상회담 미국인 패널 타일러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처]

비정상회담 미국인 패널 타일러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썰전' 타일러 "비정상회담 MC들 다 짜르면 안 돼요?"…무슨 일?

'썰전' 타일러가 비정상회담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JTBC '독한 혀들의 전쟁-썰전'에서는 '비정상회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미국인 패널 타일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타일러는 '비정상회담'에서 MC를 맡은 전현무, 유세윤, 성시경에 대한 분석을 해달라는 질문에 "전현무 씨는 좀 안내를 하는 게 있다. 유세윤 씨는 재미있는 멘트나 웃기는 포인트를 잘 잡아준다. 성시경 씨는 출연자들의 말이 맞는지 재정비를 도와준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구라가 "비정상 회담에서 MC가 세 명이나 필요하냐. 2명만 한다고 하면 누구를 고르겠나?"라고 질문하자, 타일러는 "그냥 다 짜르면(?) 안되나요?"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썰전' 방송을 본 네티즌은 "썰전 타일러, 진짜 귀여워" "썰전 타일러, 한국인보다 말 잘해" "썰전 타일러, 다시보기로 봐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