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불법 리베이트 혐의' 동화약품 수사

최종수정 2014.08.20 18:45 기사입력 2014.08.20 18: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동화약품 이 의사·약사 등에게 거액의 리베이트를 건넨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정부합동 의약품 리베이트 수사단(단장 이성희 서울서부지검 형사2부장)은 동화약품이 다양한 형태의 처방 사례비를 지급하는 수법으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의혹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동화약품은 2010~2011년 전국 1125개 병·의원에 자사에서 생산한 13개 의약품을 처방하는 대가로 현금과 상품권, 주유권 등을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은 동화약품은 이같은 불법지원 사실이 드러나면서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8억 9800만원을 부과받았다.

합수단은 지난해 11월 공정위로부터 고발을 접수해 동화약품에 대한 내사를 벌여왔다. 합수단은 전날 서울 중구에 있는 동화약품 본사 등 3곳을 압수수색해 회계장부와 내부문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관련자를 소환해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합수단은 혐의가 확인될 경우 '쌍벌제'에 따라 리베이트를 준 제약사는 물론 이를 제공받은 의·약사 및 병원 관계자들도 함께 형사처벌할 방침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