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나진, ‘혈액검사 통한 암 진단’ 상용화 기술 개발

최종수정 2014.08.20 16:49 기사입력 2014.08.20 16: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파나진 이 혈액검사만으로 암 진단이 가능한 PNA(Peptiede Nucleic Acid)기반의 실시간 다중 돌연변이 검출 상용화 기술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분자진단 전문기업 파나진은 혈액검사를 통한 암 진단기술인 ‘C-melting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존의 암 진단방법과 달리 조직을 채취하지 않고도 혈류 속을 순환하는 종양의 DNA(ctDNA: circulating tumor DNA)를 탐지해 분석하는 기술로, 기존 진단기술의 민감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기존의 진단기술은 질병이 예상되거나 확인된 장기의 조직샘플에서 DNA를 추출해 돌연변이를 검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질병을 확인한 후 수술 혹은 항암제 투여를 결정하는 등 맞춤형 치료에 사용됐다.

그러나 수술 후 치료경과를 확인하기 위한 조직 샘플 확보에 고통이 따르며 경우에 따라 조직 샘플 확보 자체가 어려워 그간 CT 촬영 등의 간접적인 방법에 의존함에 따라 환자가 심리적 부담을 감당해야 했다. 또 수집된 조직의 관리와 병기의 실시간 예측에 어려움이 있었다.
파나진은 이번 개발 기술이 조직 채취 없이 혈액 내에 존재하는 ctDNA를 효과적으로 검출할 수 있는 초고감도 진단제품으로, 혈액 내에 ctDNA가 0.01%만 존재하더라도 3시간 안에 혈액 내 암 돌연변이를 진단할 수 있는 편리하고 획기적인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앞서 개발한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혈액을 이용해 환자의 고통 없이 간편하게 진단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돌연변이 유형을 정확히 알아낼 수 있는 획기적인 진단기술”이라고 말했다.

파나진은 이번 기술과 관련된 특허출원을 마쳤으며, 본격적인 임상연구 및 제품별 최적화에 박차를 가해 제품 출시를 앞당길 계획이다. 회사 측은 제품이 출시될 경우 다양한 암의 조기진단에 적용 가능하며, 질병의 선별과 치료, 예후 및 예측에 있어 획기적인 전환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ctDNA는 혈류를 순환하는 DNA로 혈액 내 극소량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임브리지 대학의 연구팀은 ctDNA가 지금까지 과학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아온 순환하는 종양세포(CTC: circulating tumor cells)보다 감도가 뛰어나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맞춤형 암 치료 및 조기진단을 위해 혈액 내 ctDNA를 검출하기 위한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ctDNA의 특성상 검출이 매우 어려워 현재까지 상용화된 제품은 찾아보기 힘든 실정으로 전해진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