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어떤 경우라도 방탄국회 열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4.08.20 12:09 기사입력 2014.08.20 12: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0일 야당이 8월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일반 국민과 달리 취급받는 이런 방탄국회는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세종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어떤 경우라도 우리 당 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방탄국회를 열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비리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오른 새누리당 소속 박상은ㆍ조현룡 의원이 법원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본인의 선택"이라면서 "나는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국회가 동료 보호를 위해 방탄국회를 했었고 여러 가지 이유로 당사자는 국회 회기 등을 핑계로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미뤄왔던 게 사실"이라며 "이젠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검찰이 꼭 구속수사를 해야 하는 데 대해 정치권이 이렇게 변할 수 있다.
대신에 검찰과 법원도 불구속 수사하는 변화를 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국회의원 출판기념회 폐지 논란과 관련해서는 "출판기념회는 분명히 정치자금법 위반이고 탈세"라며 "선출직 의원이나 로비를 받는 대상에 있는 고위공직자들은 출판기념회를 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국회선진화법 개정 논란과 관련해 "선진화법은 잘못된 법"이라면서 "3분의 2이상 찬성이 있어야 바꿀 수 있는 만큼 여야가 합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야당이 세월호특별법 재합의안 추인을 유보한 것과 관련해서는 "법과 질서를 벗어나는 합의는 여당으로서 하기에 참 어려운 문제"라며 "오늘 유가족 회의에서 합의문을 그대로 수용해주길 간절한 마음으로 다시 부탁한다"고 말했다.

대권 도전 의사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대표는 "대선 관련 질문을 하지 말아주길 부탁드리고 여론조사 기관에서 대권 주자로 제 이름을 빼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