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년 전력자립률 20%로…서울, '에너지 살림 도시' 된다

최종수정 2014.08.20 11:00 기사입력 2014.08.2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서울시가 2020년까지 전력자립률 20% 달성, 온실가스 배출량 1000만t 감축을 위해 서울시를 '에너지 살림 도시'로 재탄생 시키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서울시는 지난 2012년 부터 시작한 '원전 하나 줄이기' 사업이 목표인 에너지 200TOE 절감을 조기에 달성했다며 에너지 자립·나눔·참여를 통해 2020년까지 전력자립률 20%, 온실가스 1000만t 절감 등을 골자로 하는 '에너지 살림도시, 서울' 계획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에너지 200TOE 절감 조기 달성에 성공한 1단계 사업의 성과를 바탕으로 ▲에너지 자립(외부의존도 낮춤) ▲나눔(빈곤층 에너지 복지 지원) ▲에너지 거버넌스 구축과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 시스템 구축 등 3대 가치를 핵심으로 하는 2단계 '에너지 살림 도시, 서울' 계획을 수립했다.

당초 시는 1단계 사업을 통해 서울의 전력자립률을 2011년 기준 2.95%에서 지난해 기준 4.2%까지 끌어올렸다. 시는 이번 2단계 '에너지 살림 도시' 사업을 통해 이를 20%대까지 추가로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신재생에너지, 열병합발전을 통한 소규모 분산형 전력생산이 확대된다. 이를 위해 시는 아파트에서도 설치 가능한 미니태양광 4만개가 2018년까지 보급하고, 시내 아파트·빌딩·주택 등에서 직접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 2018년까지 150MW의 전력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배기가스에서 회수하는 열, 지하철 역사의 지하수 등 버려지는 에너지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에너지원 발굴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쓰기 위한 조건 마련도 추진다. 시는 2018년까지 공공조명 중 100%(220만개)를, 민간 조명 중 65%(2900만개)를 LED 전구로 교체해 에너지 활용을 효율화 한다. 이어 2016년부터는 '건물 에너지관리시스템'을 10만㎡ 이상 대형건물에 의무화 하고, 노후건물의 경우도 2018년까지 9만동을 목표로 효율화 사업을 추진한다. 또 시민참여를 활성화 하기 위해 '나눔카'를 2배 수준인 3000대로 확대하고 에코마일리지 회원도 200만명 수준으로 크게 늘린다.

이밖에도 '좋은 에너지 일자리' 창출을 위해 ▲G밸리 중심 녹색 클러스터 조성 ▲맞춤형 녹색기업 지원 강화 등이 추진되며, 에너지 복지를 위해 ▲에너지 복지 헌장 및 조례 제정 ▲에너지 자립마을 200개소로 확대 ▲시민과의 에너지 거버넌스 구축 등이 진행된다.

한편 '원전 하나 줄이기' 1단계 사업은 원자력 발전소 1기에서 생산되는 전력량 만큼을 에너지 절약·신재생 에너지 생산으로 대체하기 위해 지난 2012년 5월부터 진행됐다. 당시 2011년에 있었던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등장한 사회적인 탈(脫) 원전 분위기, 그리고 에너지 절감이라는 현실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당초 1단계 사업은 200TOE의 에너지를 올해 12월까지 절감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었지만, ▲시민참여형 에너지 절약 프로그램 '에코마일리지' 시행(170만명) ▲신재생에너지 생산 인프라 구축(2014년 기준 191개소) ▲LED 조명 679만개 보급을 통한 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예상보다 6개월 가량 단축됐다. 실제로 지난해 전국평균 전력사용량은 1.76% 증가했지만 서울의 경우 오히려 1.4%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가스·석유 등 다른 에너지 역시 사용량이 감소했다.

박원순 시장은 "시민이 주도하고 25개 자치구와 중앙정부, 타 시도와 협력하는 ‘원전하나줄이기 2단계-에너지살림도시, 서울’ 사업을 통해 에너지 소비도시에서 생산도시로의 전환을 확고히 하고 에너지 정의를 추구 하겠다"며 "에너지 자립과 나눔, 참여의 가치를 높이고 타 지역과 협력하고 사회적 약자와 상생하며 2020년까지 전력자립률 20%을 달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