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농업 6차산업화 두레기업 ‘또 결실’

최종수정 2018.09.11 07:00 기사입력 2014.08.20 06:59

댓글쓰기

아산 제이에스사업단, 20일 공장 준공하고 본격 가동…마을주민과 출향인 35명 2억원 출자, 고추 생산·가공·판매·체험·교육체제 갖춰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도가 3농 혁신 핵심사업으로 펼치고 있는 ‘농업 6차산업화 두레기업 키우기 사업’이 또 하나의 결실을 맺었다.

충남 두레기업 제4호로 뽑힌 아산 농업회사법인(주) ‘제이에스사업단’(대표 한상륭)이 20일 아산 선장면 죽산1리에서 공장 준공식을 갖고 가동에 들어간다.

제이에스사업단은 아산시 선장면 죽산리 마을주민과 출향인 35명이 2억원을 내어 세운 두레기업으로 마을대표농산물인 고추를 중심으로 6차산업화 사업을 벌이고 있다.

제이에스사업단은 주민들이 생산(1차)한 고추를 준공한 공장에서 고춧가루, 고추장 등으로 연간 200t을 가공(2차)한다. 공장에 마련된 농가레스토랑 겸용 전시판매장에선 제품을 팔고 고춧가루 및 고추장체험시설과 세미나실, 옥외체험시설 등에선 여러 체험프로그램(3차)들도 운영한다.

이번 공장 준공으로 생산과 함께 가공, 판매, 체험, 교육 등 6차산업화 사업체제가 본격 가동되는 셈이다.
충남도는 제이에스사업단의 6차산업화사업을 돕기 위해 충남도 6차산업협회와 충남발전연구원을 통한 모니터링, 컨설팅, 교육, 홍보마케팅, 연구·개발 등을 도왔다.

충남도의 농업 6차산업화 두레기업 키우기는 2012년부터 도비중심으로 이뤄졌으나 지난해 정부가 전국 처음 충남도 자율편성 광특예산 501억원(2013∼2015년) 지원을 결정하며 사업이 늘었다.

충남도는 지금까지 21개 사업단을 뽑아 사업화 중으로 ▲지난 3월 두레기업 제1호인 청양 ‘미녀와 김치사업단’ ▲8월 ‘동방사업단’ ▲10월 ‘구기토사업단’이 시설을 준공하고 사업에 탄력을 붙이고 있다.

지난달엔 당진 백석올미영농조합법인(대표 김금순)이 ‘제2회 농업 6차산업 경진대회’ 때 대상을 받으며 충남 농업 6차산업이 2년 잇달아 전국 으뜸을 차지했다.

지난해 말 현재 충남도가 농어업 6차산업화사업으로 돕고 키운 기업·법인의 매출액은 1082억원으로 2011년(379억원)의 3배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인원은 2011년 614명에서 877명으로 늘었으며 수출은 11억6700만원을 달성, 충남도의 6차산업화정책이 서서히 자리 잡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