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울산·거제·대구, 침수 후 인명피해 잇따라…"이게 웬 물난리?"

최종수정 2014.08.19 08:53 기사입력 2014.08.19 0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울산·거제·대구 침수 후 인명피해 잇따라…"이게 웬 물난리?"

침수 소식이 전해진 울산과 거제, 김해, 대구 등지에서 인명·재산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8일 울산 기상청이 이날 오후 1시20분 울산 지역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가 호우경보로 격상됐다고 전했다.

이번 집중호우로 오전 3시쯤 경남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 외포마을 전원주택 신축 단지의 축대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해 토사가 김모 할머니와 아들 등 일가족 4명이 자고 있던 1층 단독 주택을 덮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큰 아들 김 씨는 비교적 쉽게 구조했지만 장롱에 다리가 끼었던 김 모 할머니는 오전 6시쯤 겨우 구조됐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거제시 수양동 2가구, 김해시 명법동 3가구 주택도 각각 침수됐으며 김해시 명동리 명동정수장 앞 국도 14호선 도로가 일부 유실돼 왕복 6개 차선 중에 2개 차선 통행이 불가능한 상태다. 대구에서는 도로 5곳에서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한편 기상청은 19일까지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시간당 30㎜ 이상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울산 대구 부산 침수, 더이상 피해가 없었으면..." "울산 대구 부산 침수, 사망자 없어서 다행이다" "울산 대구 부산 침수, 비가 왜 이렇게 많이 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