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대호, 오릭스전 2루타 두 방…타율 0.303↑

최종수정 2014.08.17 04:08 기사입력 2014.08.17 04:08

댓글쓰기

이대호/채널디엠 캡처

이대호/채널디엠 캡처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대호(32)가 장타 두 개를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활약이 반감됐다.

이대호는 16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오릭스 버펄로스와의 원정 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2루타 두 개 포함 5타수 2안타 1득점을 올렸다. 전날 오릭스와의 경기 무안타 부진을 만회하며 시즌 타율을 0.303(종전 0.302)으로 약간 끌어올렸다.

출발은 좋지 못했다. 이대호는 팀이 1-0으로 앞선 1회초 1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으나 오릭스 선발 니시 유키의 5구째 변화구를 건드리다 3루수 앞 병살타를 쳤다. 실수는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만회했다.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2루타를 때린 뒤 야나기타 유키 타석 때 3루까지 진루, 후속 타자 호소카와 도오루의 적시타로 득점까지 올렸다.

이대호의 오름세는 5회에도 계속됐다. 2사 후 니시의 3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또 한 번 2루타를 기록했다. 나머지 타석에선 별다른 기회가 없었다. 7회초 1사 1, 2루로 득점 기회를 맞았으나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도 1사 1, 2루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소프트뱅크는 6-7로 져 2연패에 그쳤다. 오릭스에 두 경기 차로 쫓겨 퍼시픽리그 선두(64승4무39패) 자리도 불안해졌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