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군수, 군수실 별관으로 옮기는 까닭은?

최종수정 2014.08.11 13:38 기사입력 2014.08.11 13: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세종]

민원 서비스 최우선으로 조직·환경 개편…군수 관사도 내주기로

<보성군은 민원서비스를 취우선으로 삼는 군정 운영을 위해 조직 개편 및 환경 개선을 서두르고 있다. 이 방안의 하나로 민원인용 주자장도 더 늘어나고 편리해졌다.>

<보성군은 민원서비스를 취우선으로 삼는 군정 운영을 위해 조직 개편 및 환경 개선을 서두르고 있다. 이 방안의 하나로 민원인용 주자장도 더 늘어나고 편리해졌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용부 보성군수는 ‘군민행복시대’라는 군정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환경 개선과 조직 개편에 착수했다.
군에 따르면 향후 조직 개편 때 군수실에 직소민원실을 신설하기로 함에 따라 본관 2층 군수실을 별관 2층 기획예산실과 맞바꾸는 공사를 실시했다.

군 관계자는 “별관 1층 민원실 바로 위층에 군수실과 직소민원실을 둠으로써 민원인 편의 제공은 물론 지리적·심리적으로 군민과 함께하는 군정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 공사는 지난달 15일부터 지난 8일까지 25일간 모두 마무리했으며, 직소민원실 신설 및 군수실 이전에 따른 공사비용 1억2000여만원이 들었다.
또 지난 주말에는 권위적인 행정 탈피를 위해 군수 차량을 포함한 공용차량용 주차장 20면을 지하 1층에서 지하 2층으로 바꾸는 작업을 실시했다.

아울러 지하주차장 바닥 공사를 통해 지하 1층 민원인 주차장은 기존 18면에서 18면이 늘어나 36면이 확보됐다. 기존 공용차량 주차장 20면은 누구나 주차할 수 있게 함으로써 민원인 주차공간 부족을 다소나마 덜게 됐다.

특히 본관 현관 앞에는 군수차량을 포함한 공용차량은 일체 주차하지 않고, 임산부용 1면, 장애인용 2면, 일반 민원인용 2면 총 5면의 주차장을 새로 마련해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기도 했다.

한편 이 군수의 공약사항의 하나인 ‘관사 내주기’ 작업도 추진되고 있다. 보성군은 군수 관사를 국내·외 귀빈, 투자유치 바이어, 중앙부처 관계자 등을 위한 게스트 하우스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 군수는 개인 주택을 새로 지어 여기에서 거주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직소민원실 신설과 공용차량 지하 2층 이전 및 관사 내주기 등 일련의 추진사항을 지켜보며 이 군수의 군정철학과 소신을 헤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