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품수수 의혹' 신계륜 의원, 檢 소환조사 불응

최종수정 2014.08.09 12:15 기사입력 2014.08.09 12:15

댓글쓰기

검찰, 소환일정 재통보 방침…김재윤·신학용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도 미뤄질 듯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SAC) 입법로비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 신계륜 의원(60)이 검찰의 소환 요구에 결국 불응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임관혁)는 9일 신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SAC로부터 입법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었지만, 신 의원 측은 변호사 선임 등을 이유로 출석 연기를 요청했다.
검찰은 신 의원이 출석을 거부함에 따라 다시 날짜를 조율해 소환을 통보할 방침이다.

신 의원은 SAC가 기존 교명인 서울종합예술직업학교에서 '직업'이라는 단어를 빼도록 한 '근로자직업능력개발법' 개정을 주도하는 과정에서 김민성 SAC 이사장으로부터 5000만원가량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김 이사장을 소환해 야당 의원들에게 지속적으로 금품을 건넸다는 진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SAC 측이 신 의원 등에게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과 휴대폰 문자메시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국회에 있는 농협 지점을 압수수색해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주변의 CCTV영상을 추가로 확보하고, 의원실 관계자가 뭉칫돈을 입금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 중이다.

검찰은 신 의원과 같은 혐의를 받는 김재윤(49), 신학용(62) 의원에게도 각각 11일과 13일 소환을 통보했다. 신 의원이 불출석함에 따라 나머지 두 의원이 예정된 날짜에 출석할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당 차원에서의 대응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은 지난 6일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SAC로부터) 금품을 받은 적이 없고 돈을 받은 적이 없으니 (금품이 담긴) 가방이 있을 수가 없다"면서 "(SAC로부터 선물을 받았다는 의혹도) 확인해보니 후원회로 하나도 들어온 게 없고, 명절선물도 안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전날 '이목지신(移木之信)'이라는 고사성어를 언급하며 "위정자가 약속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야 국민도 국가정책을 신뢰한다"고 의원들을 압박했다.

검찰은 이들 의원이 출석하는 대로 근로자직업능력개발법을 개정한 배경과 금품수수 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