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캐나다서도 에볼라 의심 환자 격리치료중

최종수정 2014.08.09 10:56 기사입력 2014.08.09 1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캐나다에서도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발생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뉴스채널 CP24는 최근 나이지리아에 다녀온 한 남성이 고열 등 에볼라와 비슷한 증상을 보여 토론토 인근 브램튼의 온타리오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고열 등 증상을 일으키는 병은 에볼라 외에도 여러 가지가 있지만 병원 측은 예방 차원에서 그를 격리해 치료하기로 했으며 이 외에 다른 엄격한 예방 조치도 함께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니,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등 서아프리카 3개국에서 시작된 에볼라는 최근 나이지리아로 확산되고 있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