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GA챔피언십] 매킬로이 '선두', 우즈 '컷 오프'(1보)

최종수정 2014.08.09 09:22 기사입력 2014.08.09 08:07

댓글쓰기

2라운드서 이글 곁들여 4언더파 "메이저 4승 사냥", 우즈는 이틀 연속 3오버파 난조

로리 매킬로이가 PGA챔피언십 둘째날 9번홀에서 버디퍼트를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루이스빌(美 켄터키주)=Getty images/멀티비츠

로리 매킬로이가 PGA챔피언십 둘째날 9번홀에서 버디퍼트를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루이스빌(美 켄터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속보[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샷이 마음에 든다."

'차세대 골프황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빅 매치 3연승'을 위한 본격적인 스퍼트를 시작했다. 9일(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루이스빌 발할라골프장(파71ㆍ7458야드)에서 열린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 96번째 PGA챔피언십(총상금 10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4언더파를 보태 합계 9언더파 133타를 완성했다. 오전 8시 현재 당당히 선두다.
3주 전 143번째 디오픈과 지난주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브리지스톤인비테이셔널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우승과 메이저 통산 4승에 도전하는 시점이다. 10번홀(파5)에서 출발해 12번홀(파4)에서 러프를 전전하며 보기를 범했지만 13, 14번홀(이상 파4)의 연속버디로 곧바로 분위기를 바꿨다.

18번홀(파5)에서는 9.4m짜리 이글퍼트를 성공시켜 추격자와의 격차를 벌렸고, 후반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타를 더 줄였다. 매킬로이는 "몇 차례의 기복이 오히려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됐다"며 "우승을 위한 유리한 상황을 만들었고,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고 자신했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이틀 연속 3오버파를 작성하며 '컷 오프'되는 수모를 당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