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아 남친' 김원중 선수자격 박탈 무단이탈 마사지업소 방문

최종수정 2014.08.07 18:07 기사입력 2014.08.07 18:07

댓글쓰기

국군체육부대 소속 김원중 병장

국군체육부대 소속 김원중 병장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연아 남친' 김원중 선수자격 박탈…무단이탈 마사지업소 방문

'피겨여왕' 김연아의 남자친구이자 국군 체육부대 소속 아이스하키 선수 김원중 병장이 불미스러운 사건에 휘말렸다.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김 병장과 이모 병장, 이모 상병 등이 훈련을 위해 경기도 일산 합숙소에 체류하던 도중, 민간인 코치에게 "음료수를 사러간다"고 말한 뒤 숙소에서 무단 이탈했다.

당시 김 병장 등은 차를 몰고 3km 떨어진 마사지 업소에서 마사지를 받고 복귀하던 도중 음주 운전차량과 충돌해 부상을 입었지만 이 사실을 한 달 가량 은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의 관계자는 "체육부대 규정상 야간에 외출해 마사지업소에 갈 수 없는데 권한이 없는 민간 코치에게 허가를 받고 숙소를 이탈했고, 병사는 차량을 운전할 수 없는데 직접 운전을 했다"며 "특히 교통사고가 나고 한 달이 넘도록 보고하지 않고 은폐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으로 국방부는 김 병장에 대해 선수 자격을 박탈하고 남은 복무 기간을 일반 보직병으로 변경해 복무토록 했다.

한편 김연아 측에서도 이번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김연아의 소속사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6일 "김연아 선수의 사생활에 대해 아는 부분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김원중 선수자격 박탈 소식 을 접한 네티즌은 "김원중 선수자격 박탈 , 답이 없는 사람이네" "김원중 선수자격 박탈 , 국가대표 훈련 중 탈선에 대해 반성해야" "김원중 선수자격 박탈 , 제대 1달 남기고 왜 그러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