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란치스코 교황 '꽃동네' 방문 논란

최종수정 2014.08.07 13:48 기사입력 2014.08.07 13:48

댓글쓰기

장애인단체, 취소 요구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방한을 코 앞에 두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16일 충북 음성 꽃동네를 방문하기로 한 가운데, 장애인 단체들이 꽃동네의 사유화ㆍ장애인 격리 문제 등을 제기하며 교황 방문 취소를 요구해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사회복지시설이지만 각종 비리 의혹에다 '수용인들에 대한 비인격적인 대우' 등의 비판을 받고 있는 시설이어서 교황의 방문지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6일 전국장애인철폐연대(이하 전장연) 측은 기자회견을 통해 꽃동네의 재정운용이 투명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사장인 오웅진 신부가 본인ㆍ친인척ㆍ수도자 명의로 보유한 부동산이 400여만평에 달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오 신부는 2003년 부동산 실명제 위반ㆍ업무상 배임 혐의 등으로 검찰에 기소 됐다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으나 지난해에도 같은 혐의로 검찰에 고발돼 현재 항고 절차가 진행중인 상태다.
전장연은 꽃동네의 '장애인 수용'에 대해서도 사실상 이들을 지역사회와 격리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세계적으로 장애인에 대해 시설 수용 위주에서 자립생활과 정착을 지원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음에도 여전히 꽃동네는 과거의 '대규모 수용방식'을 고집해 장애인들의 자기결정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임영희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무국장은 "대규모 수용방식 과정에서는 장애인의 삶에 대한 자기결정권이 철저히 무시될 수밖에 없다"며 "단순히 보호하고, 먹여주고, 재워주는 것만이 장애인 복지의 전부가 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박경석 전장연 공동대표도 "꽃동네에 전 세계적으로 정치ㆍ사회적 영향력이 있는 교황님께서 방문하신다는 것은 대규모 수용시설을 인정하시는 것이 된다"며 "이 경우 장애인의 인권을 규정한 국제장애인협약과 장애인차별금지 등에 역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