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수 "판 마르베이크의 감독직 수락만 남았다…1주일내 결론"

최종수정 2014.08.07 10:27 기사입력 2014.08.07 10:27

댓글쓰기

네덜란드 출장서 판 마르베이크만 접촉

이용수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사진=김현민 기자]

이용수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대한축구협회(KFA)가 바르트 판 마르베이크(62)감독에게 대표팀 감독직을 제안했다. 협상은 1주일 이내 결론난다.

이용수(55) KFA 기술위원회 위원장은 7일 서울 중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6일(한국시간)판 마르베이크 감독과 만났다. 한시간 50분쯤 이야기했다"면서 " 협회의 연봉과 생각들을 전달했다. 판 마르베이크 감독도 며칠 생각하고 답을 주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 위원장은 "판 마르베이크 감독은 한국감독직에 관심이 있다고 했다"면서 "앞으로 1주일 이내 마르베이크 감독과 협상이 마무리될 것이다. 조금만 기다려 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계약 성사가능성은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면서도 "판 마르베이크 감독의 최종결심이 중요하다. 감독직을 수락만 하면 세부계약 사항은 충분히 조율해서 결정할 수 있다"고 했다.

또 이 위원장은 "이번 네덜란드 출장에서 압축된 세명 후보 중 판 마르베이크 한분만 접촉했다"면서 "두번째, 세번째 감독과는 공식적으로 접촉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마르베이크 감독의 결정여부에 따라 다음주 중 두번째,세번째 감독 후보자에 대한 접촉 미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압축된 세명의 감독 중 판 마르베이크 감독과 우선 협상을 하는 이유로 "세 분 감독 중 1,2,3순위를 가리는 것은 큰 중요성 이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판 마르베이크 감독이 월드컵 결승진출했던 점과 유럽에서 클럽팀을 지휘하며 결과를 만든 부분이 다른 두분 감독보다 좀 더 높은 점수를 받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기술위는 지난달 31일 외국인 감독을 선임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대표팀 감독의 조건 여덟 가지(대륙별 선수권대회 경험,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월드컵 예선 경험, 월드컵 본선 이상 성적, 클럽팀 지도 경력, 유소년 교육 프로그램 지휘, 고령 감독 제외, 영어 사용, 즉시 계약 가능자)를 제시하고 이를 충족하는 우선협상 대상자 세 명을 선정했다. 판 마르베이크 감독은 이를 충족하는 인물이다. 네덜란드를 이끌고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 준우승했고, 독일·네덜란드 등에서 클럽팀 지도자 생활을 했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