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표 聯政 '제안→역제안' 오가며 숨막힌 56일

최종수정 2018.08.15 17:01 기사입력 2014.08.05 17:52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도지사(오른쪽 네번째)가 5일 경기도지사 집무실에서 연정 합의를 마친 여야 정책협상단 및 관계자들과 함께 연정 합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표 '연정(聯政)'이 5일 여야 합의로 대단원의 마침표를 찍었다. 하지만 사회통합부지사 추천과 인사권 문제 등 민감한 사안이 아직도 남아 있어 절반의 성공이란 평가다. 여야 국회의원과 도의원 등으로 구성된 '경기도연합정치실현을위한정책협의회'는 이날 20개 항으로 구성된 합의문을 공식 발표했다.

연정의 포문은 남경필 지사가 열었다. 남 지사는 도지사 선거 기간 동안 수차례에 걸쳐 야당인사를 등용하는 이른바 작은 연정을 약속했다. 남 지사는 5월11일 새누리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도지사에 당선 되면 부지사나 특보 등 도정의 의사결정구조에 있는 주요직책에 능력과 신망을 갖춘 야당인사를 등용하겠다"고 밝혔다.
도지사에 당선된 남 지사는 '정무부지사'를 '사회통합부지사'로 명칭을 바꾸고 새정치민주연합에 부지사 추천을 요청했다. 그리고 6월10일 새정치민주연합 경기도당 김태년 위원장으로부터 부지사 추천 보다 정책 합의가 먼저 돼야 한다는 역제안을 받게 된다. 김 위원장은 "독일 사례를 보더라도 먼저 정책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뒤 부지사 추천이 순서"라고 주장했다.

이에 남 지사는 6월12일 국회에서 새정치연합 측과 첫 회동을 갖고 양당에서 국회의원 2명, 경기도의원 2명, 정책담당자 1명 등 총 10명으로 정책협의회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또 이틀 뒤인 18일 첫 모임을 갖고, 19일 시민사회, 학계, 전문가 등 각계 의견 수렴을 위한 토론회 개최 등에도 합의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이종훈 국회의원, 임해규 전 의원, 이승철 도의원, 윤태길 도의원, 이우철 전 보좌관이, 새정치연합은 윤후덕 국회의원, 백원우 전 의원, 김현삼 도의원, 오완석 도의원, 조경호 김진표후보 전 보좌관 등으로 정책협의회를 출범시켰다.
경기연정은 6월18일 첫 모임을 가진 뒤 7월 1일 2차 회의에서 경기연정의 명칭을 '경기도 연합정치 실현을 위한 정책협의회'로 공식 확정하고 이종훈, 윤후덕 의원을 대표위원으로 선정했다.

7월10일 3차 회의에서는 여ㆍ야간 쟁점이었던 4대 조례와 관련해 합의를 도출했다. 또 16일 열린 4차 회의에서는 합의문 초안 작성과 최종 의견 조율에 들어갔다.

이어 5일 경기연정은 마지막 회의를 갖고 20개 사항을 담은 합의문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