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천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남편과 내연남 시신이다"

최종수정 2014.08.01 21:38 기사입력 2014.08.01 21:38

댓글쓰기

포천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사진: 채널A 방송화면 캡처)

포천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사진: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포천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남편과 내연남 시신이다"

경기도 포천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붙잡혔다.

포천경찰서는 1일 오전 11시20분께 경기 포천시 소흘읍 송우리의 한 섬유공장 기숙사에서 살인 용의자인 이 모(50·여) 씨를 검거했다.

이 씨는 검거된 직후 "시신 2구는 남편과 애인이다. 잘못했다"며 범행을 순순히 인정했다. 이어 "애인은 길에서 우연히 만났는데 돈을 요구해 단독으로 살해했고 남편은 자연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씨 검거 당시 함께 있던 스리랑카 출신 남성에게도 임의 동행을 요구했다. 이 남성은 이 씨의 휴대전화 통화 내역에 자주 등장한 인물로 이날 기숙사 부엌에 숨어있다가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사건 발생 후 집에서 사라진 이 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섰다.

이 씨는 시신이 발견된 지난달 29일 제과공장에서 근무했으며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오전 8시30분께 직장 동료의 차를 얻어 타고 와 집 근처 면사무소에 내리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잡혔다.

검거 당시 이 씨는 빨간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고 슬리퍼를 신고 있었다. 폐쇄회로에 마지막으로 찍힌 당시의 차림과 같았다. 경찰은 현재 이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방법, 공범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앞서 지난달 29일 오후 9시40분께 포천시 내 한 빌라의 작은방 고무통에서 남성 시신 2구가 발견됐다. 당시 안방에서는 영양실조 상태의 8살짜리 남자아이도 함께 발견됐다.

포천 살인사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포천 살인사건 용의자, 정말 끔찍하다" "포천 살인사건 용의자, 아이는 무슨 죄" "포천 살인사건 용의자,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