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특화' 카드 출시… 하반기에도 이어지나

최종수정 2014.07.20 19:32 기사입력 2014.07.20 19: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해외직구'가 쇼핑 트랜드로 자리 잡으면서 하반기에도 해외특화 카드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카드사들이 포화상태에 이른 국내 시장에서 활로를 찾기 어려워진 상황에서 해외직구족, 해외여행객들을 사로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에 돌입했다.

사진제공=하나SK카드

사진제공=하나SK카드


20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하나SK카드는 최근 해외이용수수료 면제 혜택을 제공하는 해외전용 '하나SK 글로벌페이 체크카드'를 출시했다. 전월 실적조건 없이 미국달러(USD)로 거래하는 모든 해외가맹점에서 해외이용수수료가 무료다. 그밖에 통화에 대해서는 1.4%의 수수료가 부과된다.

더불어 환율변동 리스크를 '헤지'할 수도 있다. 고객은 환율이 적정하다고 판단되는 시기에 '하나은행 글로벌페이 외화통장'에 환전, 미국달러(USD)로 예금한 뒤 미화로 결제되는 곳에서 수수료 없이 이용 가능하다.

KB국민카드는 JCB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추가 연회비 부담 없이 해외에서도 카드 결제가 가능한 고유 브랜드 '케이월드(K-World)'를 선보였다. 이 카드는 JCB가 보유한 전 세계 190여개 국가, 2600만여개 가맹점과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해외 카드 결제 수수료는 신용 판매에 한해 2019년말까지 기존 국내외겸용카드 브랜드의 절반인 0.5% 수준으로 적용된다.

국민카드가 지난 5월 출시한 쇼핑특화 카드 '정 체크카드'도 해외직구족들에게 인기다. 건당 3만원 이상 이용하면 해외직구나 해외이용시 5%, 백화점에서는 7%, 홈쇼핑과 인터넷쇼핑몰을 이용하면 5%를 할인 받을 수 있다.
NH농협카드가 출시한 '글로벌 언리미티드 체크카드'도 대표적인 해외특화 카드다. 해외 가맹점에서만 사용가능할 수 있어 출장이 많거나 해외 활동을 자주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하다. 해외 모든 가맹점에서 한도와 횟수에 제한 없이 이용액의 2%, ATM 이용액의 0.5%를 캐시백으로 돌려준다. 해외 인터넷쇼핑몰을 이용하는 해외 직구족에게는 무료배송 혜택도 주어진다.

이처럼 카드사들이 끊임없이 해외특화 카드를 내놓는 이유는 국내 거주자들의 해외직구, 해외결제가 큰 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난 1분기 국내 거주자의 해외카드이용실적은 총 28억2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3억4000만달러, 13.6% 증가했다. 해외카드구매실적은 20억8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0.2%로 급증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