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반기 중국 방문 北주민 9만 명...절반은 취업 방문

최종수정 2014.07.20 10:51 기사입력 2014.07.20 1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지난 상반기 중 중국을 정식 방문한 북한 주민이 9만 명을 기록했으며 이 가운데, 취업을 목적으로 한 방문이 절반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18일 공개한 ‘외국인 방문객 통계자료’에서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중국을 찾은 북한 주민이 9만1800명이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이 전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300명 감소한 것이지만 지난해에 이어 9만 명 대를 유지했다.

중국 방문 북한 주민 수는 지난해 상반기 9만9100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가여유국이 발표한 자료는 정식 절차를 밟아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들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방문 목적별로는 취업이 4만4000명으로 48%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지난해보다 4000명 줄었지만 취업 목적의 방문이 절반을 차지하는 추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회의 참석이나 사업상 중국을 방문한 사람은 1만7700명으로 지난해보다 30% 줄었다. 관광 목적은 700 명으로 지난해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고, 친지 방문은 통계에 아예 잡히지 않았다.

성별로는 남성이 7만4000명, 여성이 1만7800명으로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은 추세 역시 계속 이어지고 있다.

북한 주민들이 중국을 방문할 때 가장 많이 이용한 교통수단은 선박이 3만8800 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차와 자동차, 항공기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올 상반기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모두 1253만 명이었는데 한국인이 194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