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기업은 지금 휴가중 "향후 연중 휴가"

최종수정 2014.07.20 11:00 기사입력 2014.07.2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대기업 10곳 중 7곳은 별도의 하계휴가 기간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은 향후 연중 휴가 시행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주요 대기업을 대상으로 '휴가 패턴 및 연중 휴가 시행'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128개사 응답)에 따르면, 현재 휴가 시행 패턴과 관련하여, 응답 기업의 70.3%는 별도의 하계휴가 기간을 두고 이 기간 중 임직원의 휴가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29.7%는 별도 기간을 두지 않고 연중 휴가를 실시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올해 하계휴가 기간은 7월 말∼8월 초에 집중(59.7%)될 것으로 파악됐다. 8월 초순이 34.4%로 가장 많았으며, 7월 말(25.3%), 8월 중순(12.2%), 7월 중순(10.9%), 8월 말(7.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우리 기업들은 5월 관광주간(5.1∼5.11)에는 응답 기업의 56.7%가 권장휴가(37.0%) 또는 일괄 휴무(19.7%)를 실시한 것으로 나타나, 상당수 기업들이 정부와 경제계의 휴가 보내기 캠페인에 동참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7∼8월에 집중된 휴가를 연중으로 분산해 시행하는 것에 대해 다수의 기업들이 긍정적 입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 기업의 77.5%가 연중 휴가 시행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중 휴가 시행은 기업 생산성뿐만 아니라 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기업들은 연중 휴가 시행에 따른 기대효과로 근로생산성 증대(30.5%), 관광 산업 활성화(28.1%), 내수 소비 촉진(19.2%), 지역 경제 활성화(13.8%)등을 꼽았다.

김용옥 전경련 경제정책팀장은 "이번 조사에서 상당수 기업들이 연중 휴가 시행에 지지 입장을 보인 만큼, 향후 기업들의 연중 휴가제 도입 확대와 이로 인한 경제 전반의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