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디오픈] "세상에 단 하나뿐인 오픈"

최종수정 2014.07.15 08:30 기사입력 2014.07.15 08:30

143번째 디오픈의 격전지 잉글랜드 로열리버풀골프장 클럽하우스 앞에 전시된 '클라레저그'.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디오픈(The Open)'.

"세상에 단 하나뿐인 오픈"이라는 엄청난 의미다. '골프종가' 영국인들의 자존심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셈이다. 사실 지구촌 골프계에서 '最古의 메이저'라는 건 분명하다. 1860년 창설돼 무려 154년의 세월이 흘렀고, 그동안 1, 2차 세계대전으로 12차례 대회가 무산돼 올해가 143번째 무대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도 이를 존중해 지난해부터는 투어 일정표에 브리티시오픈이 아닌 '디오픈'으로 공식 표기하기 시작했다.
대회를 주관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 역시 해마다 총상금을 늘려 세계 최고의 무대에 걸맞는 위상을 과시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올해 총상금은 지난해 525만 파운드에서 15만 파운드를 늘린 540만 파운드로 책정됐다. 달러로 환산하면 925만 달러(94억2000만원), 4대 메이저 가운데서도 마지막 메이저 PGA챔피언십의 1000만 달러에 이어 두번째다. 우승상금은 97만5000파운드(17억원)다.

우승트로피에도 '클라레저그(Claret Jug)'라는 고유명사가 붙여졌다. 클라레는 프랑스 보르도산 와인, 클라레 저그는 결국 '와인을 담는 주전자'라는 뜻이다. 세상에서 유일무이한 오픈대회 챔피언에게 주는 우승컵을 주전자로 만들었다는 대목에서 영국인들의 뜨거운 '와인 사랑'을 엿볼 수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조각인가요?'…보디 프로필 공개한 유이 [포토] 유아 '반전 섹시미' [포토] 변정수 '믿기지 않는 40대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