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가족 "수사권·기소권 가진 강력한 특별법 만들어 달라" 촉구

최종수정 2014.07.13 14:07 기사입력 2014.07.13 1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국회 본관 앞에서 밤샘농성을 벌이고 있는 세월호 참사 가족들은 13일 "가족과 국민의 뜻을 충실히 반영한 특별법을 만들라"고 촉구했다.

세월호 사고 희생자 실종자 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는 이날 국회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사권과 기소권 등을 가진 강력한 특별법이 만들어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우리가 원하는 것은 여·야 정당뿐 아니라 피해가족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지만 새누리당은 가족의 참여를 완강히 거부하고 우리가 제시한 특별법안도 어떻게 반영할지 구체적인 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규탄했다.

대책위는 앞서 지난 9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함께 입법청원한 '4·16 참사 진실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안)'과 관련, "국회는 피해가족이 국민 350만명의 서명을 모아 입법청원한 법안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다른 특별법을 제정한다면 해당 법의 각 조항이 어떻게 더 철저한 진상조사와 안전사회 건설을 가능케 하는지 소상히 밝히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날 오후 4시 국회에서 각계 대표 원로들과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