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중단위기' 세월호 피해유족 생계비 계속지원

최종수정 2014.07.13 10:33 기사입력 2014.07.13 10:33

댓글쓰기

남경필지사, 경기도의회 건의 받아들여 예비비 11억원 확보지시해 7월23일이후 지원 가능해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1일 경기도 화성 용주사에서 열린 세월호 희생자 추모제에 참석, 헌화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1일 경기도 화성 용주사에서 열린 세월호 희생자 추모제에 참석, 헌화하고 있다.


[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중단 위기에 처한 세월호 피해 유가족에 대한 생계비 긴급지원에 나선다. 이번 긴급지원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의회의 건의를 받아들여 성사됐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다음달부터 예비비 11억원을 투입해 도내 세월호 피해 유가족에 대한 긴급 생계비 지원에 나선다. 지자체 차원의 생계비 지원은 경기도가 처음이다.
도 관계자는 "지난 10일 경기도의회가 남경필 도지사에게 세월호 피해 유가족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고 남 지사가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다"며서 "사고수습 장기화로 소득활동이 어렵고 생계곤란을 겪는 유가족이 많아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세월호 피해 유가족 7명은 10일 경기도의회 강득구 의장, 김유임·천동현 부의장, 양당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도 차원의 생계비 지원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현행 긴급복지지원법은 재해 피해자에게 최대 3개월까지만 1인당 40만원에서 6인가족 148만원까지 긴급 생계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23일부터 도내 세월호 피해자 342명에게 생계비가 지원됐으며 7월 23일 종료를 앞두고 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지원 결정은 연정을 통해 야당과 합의를 이뤄 도정을 운영하겠다는 남경필 도지사의 의지가 반영 된 것"이라며 "도지사 취임 후 경기도의회와의 첫 번째 협력 사업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진행 중인 연정 실현을 위한 정책협의회 협상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