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수영장 사고, 세월호 이후 또 안전사고…관계자는 책임 회피에 급급

최종수정 2014.07.11 15:12 기사입력 2014.07.11 15:12

댓글쓰기

부산 수영장 사고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부산 수영장 사고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부산 수영장 사고, 세월호 이후 또 안전사고…관계자는 책임 회피에 급급

부산 수영장 사고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학교 및 수영장 관계자들은 책임 회피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9일 부산의 한 실내수영장에서 현장학습으로 그곳을 찾은 초등학생 이모군(9)이 물에 빠져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운대경찰서는 "9살 이군이 현장학습의 일환으로 수영장을 찾아 수영을 하다 물에 빠져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발표했다. 이군은 폐에 물이 들어갔으며 상태가 호전돼 현재는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영장 측은 아동용 풀이 현장학습으로 방문한 160명의 학생을 수용하지 못하자 1.5m 깊이의 성인용 풀장에 깔판을 깔아 수심을 줄인 뒤 제공했다. 이때 물살에 깔판이 움직이면서 틈새가 벌어졌고, 거기에 이군의 팔이 끼어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사고 당시 수영장에는 안전요원 3명과 인솔교사 6명이 있었으나 인솔교사는 모두 수영장에 들어가지 않고 2층 전망대에서 지켜보고 있었다고 밝혀져 논란이 증폭됐다.

이에 학교 측은 "학생들이 너무 많아 (2층 전망대에서)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며 "(5명의) 여선생님들은 수영복을 입고 들어가서 지도하기가 어려운 점이 있다"라고 답했다.

경찰은 수영장 관계자와 안전요원, 인솔교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