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규제개혁]은행 "복합점포·유니버설뱅킹 기대 커"

최종수정 2014.07.11 11:14 기사입력 2014.07.11 11:14

댓글쓰기

카드·보험사는 "큰 수혜 없을 것"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금융규제개혁 방안에 대해 업계에서는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은행업계는 영업에 제약이 줄고 수익의 외연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 반면 보험사와 카드사는 "아쉬운 부분이 많다"고 총평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업계는 그동안 꾸준히 제기해 온 내용들이 상당 부분 반영됐다는 점에서 이번 금융규제개혁안에 고무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은행업계는 영업행위가 보다 자유로워질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은행업무와 증권ㆍ보험업무 등을 한 점포에서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게 한 개선방안은 입 모아 반겼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복합점포 활성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며 "고객들이 편리한 것은 물론 은행 입장에서도 고객층을 확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농협은행 관계자 역시 은행ㆍ보험ㆍ증권 통합서비스를 가장 눈에 띄는 규제개선방안으로 꼽았다. 그는 "현재 BIB(Branch In Branch)는 하나의 건물에 있더라도 출입구를 따로 내야해 별개의 점포 형태로 운영돼왔다"며 "하나의 점포 안에서 모든 금융업권의 업무를 다 해결할 수 있게 되면 우리투자증권을 인수한 농협금융에는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역외 유니버셜 뱅킹 규제가 풀린 점도 긍정적이라는 반응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해외진출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입장에서는 일단 시장이 활력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다른 은행권 관계자 역시 "은행이 뛰어놀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다"며 "역외 유니버셜 뱅킹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은행의 수익 파이를 늘리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규제개혁안을 뜯어 보며 영업전략방안에 대한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갔다.
반면, 카드업계는 섭섭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부수업무를 네거티브 방식, 일부 금지업무만 빼고 나머지는 모두 허용하는 방식으로 전환해달라고 줄기차게 요구해왔지만 이번 규제개혁안에는 빠졌기 때문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업계만 부수업무를 네거티브로 전환하는 규제완화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이번 규제개혁은 사실상 업계에는 큰 의미가 없다"고 아쉬워했다.

가격규제 완화를 기대했던 보험업계 역시 시무룩한 표정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구두 지도를 없애고 행정지도 절차를 투명화 한 점에 대해서는 고무적으로 받아 들인다"면서도 "현재 보험료 동결, 주주배당 등에 대해 구두 지도가 많이 행해지고 있는데 이는 확실히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