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쿠팡-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후원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4.07.07 09:29 기사입력 2014.07.07 09: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소셜커머스 쿠팡(대표 김범석)은 7일 국내 최대의 아동복지전문비영리기관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후원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나간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에 따라 쿠팡은 어린이재단의 ‘후(後) 캠페인’에 동참하여 출산 후 버려져 각별한 보호가 필요한 영아들을 돕기 위해 현물과 함께 기부금을 전달하며, 향후 임직원이 함께하는 봉사활동 등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사내 바자회 ‘나눔팡’을 통해 쿠팡의 유아동 상품을 판매한 판매수익금 1000만원을 버려진 영아들을 위한 기부금으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또 현금 기부 외에 700만원 상당의 기저귀와 분유 등 육아에 반드시 필요한 용품들도 재단에 전달하여 영아들이 건강히 지낼 수 있도록 나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쿠팡은 이런 후원 활동을 정기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후원 대상과 지원 활동 등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문찬 경영지원실장은 “작은 도움에서 시작하지만 직원 모두가 지속적으로 우리 아이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활동해 나갈 예정이다.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따뜻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