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드리그 남자 배구, 포르투갈 원정 변수는 강행군

최종수정 2014.07.06 03:32 기사입력 2014.07.04 17:00

댓글쓰기

남자 배구대표팀[사진=대한배구협회 제공]

남자 배구대표팀[사진=대한배구협회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마지막 두 경기, 빡빡한 일정이 관건이다.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이 2014 월드리그 대륙간라운드 7주차 경기를 위해 4일(한국시간) 포르투갈 포르투 포보아드바르징에 도착했다. 2그룹 E조에 속한 대표팀은 6일과 7일 이틀 동안 포르투갈과 원정 두 경기를 하면 대륙간 라운드를 모두 마친다.
대표팀은 3일 오후 2시50분 출국해 16시간 만에 포르투갈에 도착했다. 현지시간으로 3일 밤 11시였다. 각자 시차 적응을 위해 잠을 아낀 선수들은 숙소에 도착해 짐을 푼 뒤 곧바로 잠자리에 들었다. 4일에는 훈련을 하고 5일과 6일 오후에 경기한다. 장거리 비행 뒤 하루 훈련, 그리고 곧바로 경기하는 강행군이다.

상대와 홈·원정 경기를 2연전씩 하는 월드리그 대륙간 라운드에서는 홈경기 뒤 원정으로 이동하는 경우, 현지 도착은 경기 이틀 전부터여야 한다는 국제배구연맹 규정이 있다. 지난 주말 홈인 대전에서 네덜란드와 경기한 대표팀은 5일 시작되는 포르투갈과의 원정경기를 위해 적어도 이틀 전인 3일부터 포르투갈에 머물 수 있는 셈이다.

배구 강국이 모인 유럽 내에서는 거리가 멀지 않아 이동에 큰 어려움이 없지만, 유럽과 아시아의 이동은 까다롭다.
대표팀은 2승8패(승점 11점)로 E조 4위다. C·D·E조로 이뤄진 2그룹에서 최하위 팀은 내년 월드리그에서 3그룹으로 강등된다. D조 일본이 1승11패(승점 3점)에 그쳐 한국의 강등 가능성은 낮아졌으나 남은 두 경기에서 최대한 승점을 쌓아야 한다. 그래야 E조 최하위를 벗어날 수 있다. 지난달 14~15일 포르투갈과의 2연전 패배도 만회해야 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