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왔다 장보리' 오연서, 엄마 버린 배은망덕 이유리에게 '일갈'

최종수정 2014.06.28 21:08 기사입력 2014.06.28 21:08

댓글쓰기

오연서 /MBC '왔다 장보리' 방송 캡처

오연서 /MBC '왔다 장보리'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오연서가 28일 오후 방송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에서 배은망덕한 이유리에게 일침을 날렸다.

이날 보리(오연서 분)는 비술채 인화(김혜옥 분)와 수봉(안내상 분)에게 진실을 털어놨다. 그는 친엄마를 계속 모른 채 하는 언니 민정(이유리 분)을 용서할 수 없었다.
보리는 "언니는 친자식 이하"라며 민정을 나무랐다. 또 계속 그를 두둔하는 엄마 혜옥(황영희 분)을 원망했다.

이 사건은 민정에 대한 수봉의 의심을 더욱 키웠다. 수봉은 "더 이상 민정의 연기에 속지 않을 것"이라며 진실을 파헤칠 것을 결심했다.

이 과정에서 오연서의 감정 연기가 빛을 발했다. 오연서는 언니에 대한 분노를 참지 못 하는 보리의 모습을 자연스레 표현해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