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 국방 사과불구… 진실공방 이어질듯

최종수정 2014.06.27 17:04 기사입력 2014.06.27 12:14

댓글쓰기

군의 잇따른 말바꾸기에 대한 진실공방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군의 잇따른 말바꾸기에 대한 진실공방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김관진 대통령국가안보실장 겸 국방부 장관이 강원도 고성군 일반전방초소(GOP) 총기사건 유가족에 대해 공식사과했다. 이에도 불구하고 군의 잇따른 말바꾸기에 대한 진실공방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27일 오전 대국민 성명문을 통해 "총기난사 사건의 희생자와 유가족에 조의를 표하며 본의 아니게 집단 따돌림이 사고의 동기가 된 것처럼 오해를 야기해 유가족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이 공식사과에 나선 것은 지난 25일 국회 국방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에서 "(집단따돌림) 그것 만이 사고의 원인인지에 대해선 더 수사를 해야 한다"는 발언 때문이다. 하지만 군과 유족의 마찰 이면에는 군의 말바꾸기 태도가 문제가 됐다는 지적이다. 유가족들은 26일 오후 1시간30분가량 김 장관과 면담을 갖고 "군의 책임있는 조치가 취해질 때까지 숨진 장병들의 장례식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주장했다.

유가족들이 장례식을 미루면서까지 반발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임모 병장의 메모 공개다. 군은 25일 "희생자유가족이 메모 공개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어 메모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반면 유가족들은 "메모 공개를 반대한 적이 없는데 국방부가 유족 핑계를 대며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자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수사진행이 덜 된 상태에서 유족들이 반대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군의 말바꾸기는 지난 23일 임 병장 이송과정에서도 계속됐다. 국방부는 당초 강릉아산병원에서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대역을 요청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강릉아산병원 측에서 강력히 부인하자 군은 강릉아산병원과 계약을 맺은 129응급환자이송단에서 요청했다고 말을 번복했다. 129응급환자이송단도 "임 병장 대역을 요청한 적이 없다"고 정면 부인했다. 손승재 국군강릉병원장은 26일 국방부 기자실을 방문해 "군에서 후송 구급차를 준비중이었는데 129환자이송단 측에서 요청을 해 가짜 환자를 준비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군은 메모와 환자대역 문제를 놓고 당혹스러워 하고 있다.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불신이 쌓이면 수사결론에 대해서도 신뢰를 받기 어렵다는 점 때문이다.

군 관계자는 "임 병장을 강릉아산병원에서 국군강릉병원으로 이송하면서 27일부터 본격 수사에 착수했지만 결과도 나오기 전에 군의 수사결과에 대한 신뢰마저 떨어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