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직무능력표준, 대기업서 첫 활용

최종수정 2014.06.27 11:00 기사입력 2014.06.2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박근혜정부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이 대기업에서 첫 활용된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27일 오전 두산인프라코어와 NCS 기반의 사내 직무역량 체계 구축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NCS는 개인이 산업현장에서 자신의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요구되는 직무능력을 체계적으로 도출, 표준화한 것이다. 이는 박근혜정부가 학벌이 아닌 능력중심사회를 만들기 위한 핵심으로 꼽아온 부분이기도 하다.

국내 대기업이 인력관리에 NCS를 활용하기로 한 것은 두산인프라코어가 처음이다.

향후 두산인프라코어는 사내 기술인력 양성시스템인 DI직무역량체계를 NCS 기반으로 구축하고, 공단은 기술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두산인프라코어는 사내경력개발경로를 개발해 기술인력이 사내에서 만들어갈 수 있는 비전도 제시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대기업 인력관리에 NCS를 활용하는 모범사례로, 향후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의 NCS 활용 확산을 위한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종렬 두산인프라코어 전무는 "기술직 근로자의 체계적인 직무수행 능력 및 경력개발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며 "NCS 기반의 훈련 및 자격제도와도 연계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인력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단 직무능력표준원의 구자길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NCS가 국내 기업에서 널리 사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