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與대표 '인사청문' 개선 얘기에 '끄덕'

최종수정 2014.06.25 21:05 기사입력 2014.06.25 21: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 국회의 '인사청문제도' 개선 필요성을 강조했다.

여당 원내지도부의 발언을 들은 박 대통령도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한 것으로 밝혀져 문창극 전 국무총리 후보자 낙마를 계기로 꿈틀대는 여권의 '인사청문제도' 개선 움직임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박 대통령과 청와대 회동 직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박 대통령에게 국회의) 인사청문회의 제도적 문제점에 대해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법적 절차가 지켜지지 못하고 (후보자가) 낙마하다 보니 (후보) 본인의 능력이나 경륜, 철학과 가치에 대한 검증보다 이른바 신상털기식 문제에 집중하면서 운영이 운영 면에서 어렵고 곤욕스럽다"며 "(박 대통령에게) 내일부터라도 야당과 인사청문회 개선안을 협의하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국회) 청문 절차의 문제점을 듣고 고개를 끄덕끄덕 하셨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회동에서 문 전 총리 후보자 낙마와 후임 총리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이 원내대표는 전했다. 그는 "(문 전 후보자가) 물러난지 하루 만에 그런 이야기하는 것이 거북스러워 안했다"며 "(차기 총리 문제도) 하루 만에 좀 그렇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인사 문제 언급은) 예의도 아니고 대통령도 마음이 많이 상했을텐데 문 전 후보자가 물러난지 며칠 됐으면 몰라도 하루 됐는데…"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 원내대표의 대야 관계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정부조직법 개정안 등 정부가 추진하려는 법안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이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앞으로도 여야 간 원만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는 기조 아래 현재 정부가 추진하려는 정부조직법 개정안 등이 국회 입법 과정에서 잘 되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에게 "정부조직법은 만만치 않다. 야당이 해경 (폐지) 문제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갖고 있다"며 국회 상황을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대통령이 국회에 관심이 대단히 많앗고 국회와의 소통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고 전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