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안군, 장마철 농작물 현장 기술 지원 강화

최종수정 2014.06.19 09:58 기사입력 2014.06.19 0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영주]
<신안군 농업기술센터는 장마철에 대비해 농작물과 농업시설물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 정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신안군 농업기술센터는 장마철에 대비해 농작물과 농업시설물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 정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안군은 남부지방 장마가 23일부터 7월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농작물과 농업시설물에 대한 현장 기술 지원을 강화하고 농가들에 사전 대비책을 세워줄 것을 당부했다.

신안군 농업기술센터는 벼농사는 집중호우에 대비해 논두렁과 하천 제방 등을 사전에 정비해 무너지지 않도록 하고, 배수로에 이물질이 고여 막히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저지대 침수 우려가 있는 논은 벼가 물에 잠기지 않도록 물고를 낮추어 주고, 물에 잠겼을 경우에는 신속히 물을 빼고 줄기나 잎에 묻은 흙 앙금과 오물을 씻어줄 것을 당부했다.

밭작물인 고추·참깨·콩 등은 배수로를 정비해 습해를 받지 않도록 하고 특히 고추는 지주대를 정비해 쓰러짐을 막아주고 비가 갠 후 병해충 예방을 위해 적용약제를 살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시설하우스 등 농업시설물은 강풍에 파손되지 않도록 중간받침대 설치와 함께 비닐이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끈을 매주고, 하우스에 바람이 들어가지 않도록 문을 단단히 고정해 닫아줄 것도 주문했다.
이세관 신안군 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장은 “집중호우로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농작물과 농업시설물 등의 사전점검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현장 기술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영주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