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한일 불구속 기소, 해외 부동산 투자 미끼 5억 가로챈 '형제 사기단'

최종수정 2014.06.16 14:26 기사입력 2014.06.16 14:26

댓글쓰기

▲나한일(오른쪽)이 주연을 맡았던 영화 '엑스트라' 포스터

▲나한일(오른쪽)이 주연을 맡았던 영화 '엑스트라' 포스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나한일 불구속 기소, 해외 부동산 투자 빌미 5억 가로챈 '형제 사기단'

배우 나한일(60)이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16일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송규종 부장검사)는 해외 부동산 투자금 명목으로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나한일과 그의 형 나모(62)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07년 6월 피해자 김모(44·여)씨에게 "카자흐스탄의 주상복합건물 신축사업에 투자하면 수익금 30%를 더해서 상환해 주겠다"며 5억원을 송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나씨 형제는 수차례에 걸쳐 H상호저축은행에서 135억원을 대출을 받은 상태로 사업자금이 부족한 상황이었다. 이들은 피해자에게서 돈을 받아 부동산 투자는 하지 않고 영화 제작이나 자신들의 회사 운영에 쓸 생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나한일은 2006∼2007년 대출 브로커를 통해 저축은행에서 수차례 한도 이상의 대출을 받고 이를 개인 용도로 사용,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로 2010년 8월 징역 2년6월을 확정 선고받고 복역한 바 있다.

나한일 사기 혐의 불구속 기소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나한일 불구속 기소, 제 버릇 개 못준다더니" "나한일 불구속 기소, 사기꾼 전향?"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