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베 인증샷 논란, 살인 조작? 경찰 "글쓴이 신원파악 진위 확인"

최종수정 2014.06.16 11:48 기사입력 2014.06.16 11:48

댓글쓰기

▲일베 게시판에 살인 인증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 YTN 뉴스화면 캡처)

▲일베 게시판에 살인 인증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 YTN 뉴스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베 인증샷 논란, 살인 조작? 경찰 "글쓴이 신원파악 진위 확인"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일명 일베) 게시판에 살인 인증 사진이 게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일간베스트저장소(일명 일베) 게시판에 지난 15일 '긴급속보 사람이 죽어있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당시 공개된 글에는 집으로 보이는 곳에 흰색 원피스를 입은 여성이 쓰러져 있는 사진 3장이 첨부돼 있는데 이 여성의 머리 주변에는 빨간색 액체가 묻어 있었고 깨진 화분과 후라이드 치킨 조각들이 흩어져 있었다. 또한 사진 중 1장은 이를 배경으로 일베 회원임을 인증하는 'O' 모양을 그린 엄지손가락이 찍혀 있다.

특히 해당 사진을 올린 일베 회원은 "아침까지 술 먹고 자고 일어나서 눈 뜨니까 사람이 죽어 있다. 신고는 했다"며 글 하단에는 "아 내가 일베 가려고 주작(조작·없는 사실을 꾸며 만듦)했다"고 횡설수설했다.
이 사진을 보고 네티즌 사이에서는 "조작된 사진이다. 아니다"는 논쟁이 벌어졌고 일부 네티즌은 이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게시자의 신원과 사건의 진위 여부를 파악 중이다. 경찰은 "글쓴이가 스스로 조작한 것이라고 밝힌 만큼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있지만 신원이 파악되면 진위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글과 사진은 일베 운영진이 삭제했지만 인터넷상을 통해 계속 확산되고 있다. 일베 운영진 측은 "해당 게시글은 연출된 것임을 밝혔지만 '살인 인증샷'으로 둔갑해 급속히 배포됐다"면서 "악의적으로 배포한 네티즌 등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일베 인증샷 논란을 접한 네티즌은 "일베 인증샷 논란, 장난도 정도껏 해라 진짜" "일베 인증샷 논란, 표현의 자유가 일베에서 고생이 많다" "일베 인증샷 논란, 니들은 답이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