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美·中·동남아 장사 쏠쏠했다… 흑자폭 껑충

최종수정 2014.06.13 12:00 기사입력 2014.06.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우리나라가 지난해 미국과 중국, 동남아 지역과의 무역에서 쏠쏠한 재미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국가·지역에 대한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100억달러 이상 대폭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3년 중 우리나라의 지역별 국제수지(잠정)' 집계결과 우리나라의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전년 508억4000만달러에서 798억8000만달러로 늘었다.
국가별로는 대미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전년 190억8000만달러에서 347억1000만달러로 대폭 확대됐다. 정보통신기기와 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늘면서 상품수지 흑자폭이 커져서다.

중국과의 무역에서도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전년 415억3000만달러에서 555억8000만 달러로 증가했다. 반도체와 화공품, 자동차부품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늘면서 상품수지 흑자폭이 커지고, 여행수지 등 서비스 수지도 개선됐다.

동남아 국가들과의 무역에서도 짭짤한 소득을 거뒀다.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전년 647억5000만달러에서 745억1000만달러로 확대됐다. 반도체와 정보통신기기 등의 수출이 늘고,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해외 생산이 증가하면서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대 중남미 경상수지 흑자폭은 전년 175억5000만달러에서 153억6000만달러로 소폭 줄었다. 자동차 등의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폭이 줄고, 서비스수지 흑자 규모도 감소하면서 흑자 규모가 축소됐다.

반면 대일 경상수지 적자폭은 전년 194억1000만달러에서 230억달러로 더 벌어졌다. 여행수지 등을 중심으로 서비스수지 흑자규모가 줄어든 탓이다. 16억3000만달러 흑자였던 대 유럽연합(EU) 경상수지도 25억7000만달러 적자로 전환됐다.
서비스 수지는 나아졌지만, 기계류와 정밀기기, 승용차 등의 수입이 증가해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줄었다.

대 중동 경상수지의 적자 규모도 전년 811억2000만달러에서 895억3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철강제품과 기계류·정밀기기 등의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적자 규모가 확대됐고, 서비스 수지의 흑자 규모도 축소됐다.

같은 기간 금융계정의 유출초 규모는 전년 117억6000만달러에서 214억달러로 확대됐다. 대미 금융계정은 전년 31억9000만달러 유입초에서 59억달러 유출초로 전환됐다. 거주자의 해외증권투자 유출초 규모가 확대되고 외국인채권투자가 줄어들면서 증권투자가 유출초로 전환됐다.

또 중국 시장에 대한 금융계정의 유출초 규모는 전년 40억7000만달러에서 60억달러로 확대됐다. 해외직접투자 증가로 직접투자의 유출초 규모가 확대되면서다. 대일 금융계정의 유입초 규모는 전년 55억6000만달러에서 22억7000만달러로 축소됐다. 거주자의 해외증권투자가 유출초로 전환됐고, 외국인직접투자도 감소했다.

그 밖에 대 EU 금융계정의 유출초 규모는 98억달러로 전년 수준에 머물렀고, 대 동남아 금융계정의 유출초 규모는 전년 37억1000만달러에서 49억7000만달러로 확대됐다. 중동 시장에 대한 금융계정의 유입초 규모는 전년 5억달러 수준에서 10억달러로 소폭 불어났다. 대 중남미 금융계정의 유출초 규모는 전년 18억9000만달러에서 41억9000만달러로 확대됐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