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개부처 장관 교체 '중폭개각'.. 경제부총리에 최경환(상보)

최종수정 2014.06.13 15:05 기사입력 2014.06.13 11: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을 내정하는 등 7개 부처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의 개각을 13일 단행했다. 또 신설되는 비경제분야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김명수 한국교원대 교수를 내정하는 등 전날 단행된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 이어 세월호 참사 후 인적쇄신 작업을 완결했다.

박근혜정부 2년차 핵심 국정과제인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진두지휘할 수장에는 최경환 의원이 내정됐다. 경제관료로 시작해 3선의 현역 의원이며 이명박정부 시절 지식경제부 장관도 지냈다. 행정부와 정치권에서 쌓은 다양한 경력을 바탕으로 일찌감치 경제부총리감으로 꼽혀왔다.
사회ㆍ문화ㆍ교육 등 비경제 분야의 컨트롤타워로 신설되는 부총리에는 교육 공무원 출신 김명수 한국교원대 교수가 내정됐다. 김 내정자는 서울 강서중학교 교사로 교육계에 진출했으며 한국교육학회 회장도 맡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에는 최양희 서울대 공대 교수가 내정됐다. 최 내정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도 맡고 있으며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원장, 지식경제부 전략기획단 위원 등을 역임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는 언론인 출신 정성근 아리랑TV 사장, 안전행정부 장관에는 정종섭 서울대 법대 교수,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노동부 차관을 지낸 이기권 한국기술교육대 총장, 여성가족부 장관에는 김희정 새누리당 의원이 각각 내정됐다. 이번 개각은 정홍원 현 국무총리와 문창극 총리 내정자가 협의해 박 대통령에게 제청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가대개조와 국민안전이라는 막중한 사명을 수행하고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우리 사회가 요구하는 교육과 사회문화 부문에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나가기 위해서 경제부총리등 7개 부처 장관을 새로 내정했다"고 말했다.
이번 개각으로 행정고시 등 고시 출신의 공무원 비중이 줄어들고 대신 정계ㆍ학계ㆍ언론계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 전문가 장관이 늘어났다. 앞선 12일 청와대 참모진 개편 때와 같은 취지의 인적쇄신이다. 박 대통령이 측근 정치인과 민간 전문가를 활용해 관료사회의 적폐를 해소하고 세월호 참사 이후 주춤했던 핵심 국정과제를 힘 있게 추진하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