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얀마 '우정의 다리' 결국 유상원조로 가닥

최종수정 2014.06.13 11:41 기사입력 2014.06.13 11: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재원조달 방식으로 삐걱되던 미얀마 '우정의 다리'가 결국 유상 원조로 가닥이 잡혔다.

'우정의 다리'는 한국과 미얀마 간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미얀마 양곤강에 길이 2.2km의 다리를 우리 정부가 지어주는 사업이다.
미얀마가 건설을 요청해 추진중인 이 다리의 공사비는 1억4600만달러(한화 약 1492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13일 "우리 정부는 유상원조로 다리를 건설하기 위해 타당성 조사를 마쳤고 그 결과를 토대로 올해 초 미얀마에 차관 신청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면서 "미얀마가 무상원조를 고집해 난항을 겪었지만 최근 정책협의에서 유상원조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미얀마가 아세안의 의장이고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원조의 필요성이 높다"면서 "그러나 우정의 다리를 무상원조 방식으로 건립할 경우 아세안 국가 전체에 대한 무상 원조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세안 국가에 대한 무상원조 규모는 올해 3300억원 수준이다. 미얀마 요구를 들어주면 거의 45%가 넘는 원조금이 미얀마로 들어가게 된다. 지난해 아세안에 대한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는 무상 1억5000만달러,유상 2억7700만달러였다.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 관계자도 "당초 양국 재부장관 회의에서 합의한대로 유상원조를 하기로 협의를 마쳤다"고 확인했다.

기재부는 미얀마의 차관요청이 들어오면 심사를 거쳐 이른 시일 안에 정확한 차관 제공 규모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부가 개발도상국에 제공하는 유상원조는 만기 40년에 금리는 0%대의 제로금리 수준으로 낮아 수원국에도 큰 부담이 되지 않는다.

외교부 당국자는 "유상 원조를 하더라도 원조금액의 85%는 거의 무상원조"라면서 "이런 점을 감안하면 개도국에 원조를 할 경우 재원을 더 확보해 무상원조로 전환하는 게 더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