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애플·스타벅스·피아트 탈세 혐의 조사

최종수정 2014.06.12 04:13 기사입력 2014.06.12 04: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애플·스타벅스·피아트 등 다국적 기업들이 조세회피 혐의로 유럽연합(EU)의 공식조사를 받는다고 영국 BBC 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역외 탈세 의혹을 받아온 애플과 스타벅스, 피아트에 대해 공식조사 활동을 시작했다. EU는 이들 기업의 역외 탈세를 통한 수익 이전 행위와 이런 수법이 국가보조금 규제 규정에 어긋나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결과 위반행위가 확인된 기업들에는 과징금이 부과될 것으로 보인다.
호아킨 알무니아 EU 경쟁담당 집행위원은 "긴축으로 유럽 각국의 재정 압박이 큰 상황인 만큼 거대 다국적기업의 투명한 납세는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애플은 지난해 5월 미 상원 보고서에서 아일랜드를 조세회피처로 활용한 매출 이전 기법으로 막대한 세금을 회피해 온 사실이 드러나 논란에 휩싸였다. 애플은 유럽에서 벌어들인 매출을 아일랜드 자회사를 거쳐 조세회피처 페이퍼컴퍼니로 다시 이전해 440억 달러 규모의 수익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스타벅스와 피아트는 각각 네덜란드와 룩셈부르크에서 정부의 묵인 아래 자회사에 매출을 이전하는 방법으로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받았다.
EU의 조사를 받게된 기업들은 납세 과정에서 위법 행위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