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친 색과 형의 가쁜 숨결' 전

최종수정 2014.06.11 17:09 기사입력 2014.06.11 15:15

댓글쓰기

6월19 ∼ 7월18일 서울시의회 1층 갤러리 이효준 작가 서양화 30여점 전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서울특별시의회는 6월19~7월18일 시의회 본관 1층 중앙홀 갤러리에서 '미친 색과 형의 가쁜 숨결' 전을 개최한다.

20여 년간 대기업 디자이너로 근무하던 작가 후후(본명 이효준)의 두 번째 초대전.

자신만이 갖고 있는 본능적인 색의 감각과 아름다움을 찾지 못하고 인생을 마무리하면 안되겠다며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작가는 색을 통해 본능을 표출하며 늦깍이 예술가의 외롭고 치열하며 처절하게 고통스러움을 작품에 표현했다.

작품

작품

원초적인 강렬함에서 시작했던 작가 후후의 색은 세상과 만나고 스토리를 품으면서 또 다른 색으로 성장해 간다. 2013년 역작으로 완성한 그의 ‘꿈’시리즈가 예술가로서의 첫걸음과 성장통, 희열을 표현했다면 이번 ‘instinct(본능)’시리즈는 꿈에서 깨어난 그가 궁극적으로 지향한 인간의 본능을 색을 통해 표현했다. 가장 인간다운 것이야말로 그가 추구하는 색의 본질이며, 그는 우리 삶 곳곳에서 마주하는 희로애락을 색으로 풀어내고자 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작가 자신이 대표를 맡고 있는 퓨전 음악그룹 ‘페르시안 블루’의 공연도 만나볼 수 있다.
‘페르시안 블루’는 국악기로 팝송이나 가요 등을 연주하던 기존의 공연 그룹들과는 달리 국악기와 서양악기에 그림과 노래가 곁들여진 종합 예술을 하는 퓨전그룹이다. 듣는 음악만이 아닌 보여주는 음악형태로서 전시회 첫날인 19일 오후 7시음악과 그림감상이라는 색다른 공연을 연출할 예정이다.

서울특별시의회는 중앙홀 갤러리에서 다양한 전시전을 개최, 문화예술인들에게는 전시의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많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