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의회 "업무추진비 지역구 사용 편향된 주장" 해명

최종수정 2014.05.21 16:18 기사입력 2014.05.21 16:18

댓글쓰기

녹색당, 서울시의회 상임위원장 지역에서 업무추진비 사용 비판한 것과 관련, 해명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서울시의회는 21일 녹색당이 서울시의회 상임위원장 일부가 지역구에서 업무추진비를 사용했다는 주장에 대해 안행부 지방자치단체 세출예산 집행기준에 따르면 업무추진비 집행장소에 대한 제한규정이 없고 업무추진비 지역구 사용비율이 높다고 해 의회운영과 직무와 관련없는 부당집행이라는 주장은 의원업무 특성을 감안하지 않은 편향된 주장이라고 해명했다.

시의회는 " 지방의원은 공무원과 달리 의회사무실 상근의무가 없어 지역사무실 등에서 직접 의정활동을 하는 경우가 많고 또 상임위원장의 업무특성에 따라 소속상임위 전문위원실 공무원들이 수시로 찾아가 보고· 결재할 때 식사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업무 특성상 지역구에서 많은 의원들을 수시로 만나고 있고 특히 서울은 지역구간 거리가 짧아 인근 지역 의원들도 만나 의회운영에 대해 논의하는 현실을 간과한 주장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따라 시의회 상임위원장의 업무추진비 사용장소가 지역구에 소재하고 있다는 것만으로 부당사용으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