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한길 "여야 힘 합치라는 국민의 명령, 벌써부터 외면받아"

최종수정 2014.06.11 09:58 기사입력 2014.06.11 0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11일 "지방선거가 있은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여야가 힘을 합쳐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라는 국민의 명령은 벌써부터 외면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일주일동안 실망스러운 청와대 홍보수석 임명, 새누리당의 세월호 국정조사 무력화 움직임, 여야 합의사항이었던 정보위와 예결위의 상설 상임위화에 대한 여당의 거부, 대통령 기록물 불법 유출 범죄에 대한 검찰의 면죄부에 이어 어제의 총리 후보자와 국정원장 후보자 발표 등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의 고집과 불통이 여전히 건재함을 확인해주는 인사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두 후보자에 대해 벌써 언론에서 그간의 행정에 대한 무수한 지적들이 제기되는 것 봐서 또다시 인사참사가 아닌지 심히 걱정스럽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빈틈없이 따지고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전일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에 최선 다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10일 국무회의 발언을 언급하며 "새로운 대한민국은 대통령의 변화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대통령께 상기시켜드린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