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문창극 총리 후보자 지명, 절망감 느꼈다"

최종수정 2014.06.11 15:48 기사입력 2014.06.11 09: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선희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11일 문창극 총리 후보자 지명과 관련해 '절망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안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의 이름으로 전직 대통령을 최소한의 예의도 없이 모욕, 조롱한 인사를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는 것을 보면서 절망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총리와 국정원장 후보 지명을 듣고 처음에는 잘못 들었다는 생각을 했다"며 "건전한 비판과 모욕, 조롱은 구별돼야 한다"며 덧붙였다.

안 공동대표는 "총리 후보자가 될 사람에게 기대했던 것은 책임총리에 걸맞은 능력, 소통과 통합의 정치인, 기존의 편협한 인사 풀을 넘어선 인사였다"며 "이 세 가지 모두 공허한 것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국정조사와 관련해 "세월호 국조에서 유가족과 국민이 바라는 건 정치권이 한마음으로 진상조사 후 대책을 만드는 것"이라며 "충분한 사전조사 없이는 제대로 된 국정조사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