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추적60분 사학비리 의혹 보도 사실 아니다"

최종수정 2014.06.08 18:10 기사입력 2014.06.08 18: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KBS ‘추적60분’이 보도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 외압 의혹과 관련해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은 8일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7·14 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에서 "추적60분을 직접 시청하지는 못했지만 관련 내용을 전해 들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추적60분 내용에 앞서 딸 자랑을 해야할 것 같다"며 "둘째 딸은 디자인 전공학자로 매년 세계 대학평가기관에 한번도 1등을 뺏기지 않은 좋은 학교를 나왔고 현재 재직 중인 학부(교수) 공모에 정상적으로 응해 치열한 경쟁을 뚫고 교수에 임명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KBS ‘추적60분’은 7일 사학비리를 조사하기 위한 국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과 관련해 김 의원이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방송은 ‘내가 내는 등록금의 비밀’이라는 제목으로 경기도의 한 사립 S대학이 연간 1000억원이 넘는 등록금을 거둬들이면서도 열악한 수업환경을 개선하지 않는 실태를 보도했다.

‘추적60분’은 특히 이 대학 총장 A씨가 작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국감 직전까지만 해도 증인 명단에 올라있었으나, 결국 증인 채택은 불발됐다면서 여권 실세 의원이 A총장을 보호하려고 교문위에 로비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김 의원을 지목했다.
S대학에는 김 의원의 둘째딸 B씨(32)가 지난해 이대학 최연소 전임교수로 임명돼 현재 디자인학부에 재직하고 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