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드컵]로이스, 왼 발목 부상…월드컵 출전 좌절

최종수정 2014.06.08 12:25 기사입력 2014.06.08 12:25

댓글쓰기

마로코 로이스[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마로코 로이스[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박준용 기자]독일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마르코 로이스(25·보루시아 도르트문트)가 발목 부상으로 월드컵 출전이 무산됐다.

독일축구협회는 8일(한국시간) 로이스가 왼쪽 발목 인대 부분 파열로 월드컵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7일 로이스는 아르메니아와의 평가전에서 상대팀 아르투르 예디가르얀(26·카이라트)과 공을 다투던 중 왼쪽 발목을 다쳤다. 의료진이 경기장에 들어왔고, 그는 루카스 포돌스키(29·아스널)와 교체됐다.

정밀검사 결과 로이스는 왼쪽 발목 인대가 파열돼 월드컵 기간까지 회복이 어렵다는 판정을 받았다. 로이스는 독일 일간지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월드컵 출전의 꿈이 한 순간에 물거품이 돼버렸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독일축구협회는 로이스를 월드컵 출전 명단에서 제외하는 대신 슈코르단 무스타피(22·삼프도리아)를 새롭게 포함시켰다고 전했다.
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