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두현 신임 靑홍보수석 '정치편향' 논란일 듯

최종수정 2014.06.09 07:29 기사입력 2014.06.08 12: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8일 청와대 홍보수석에 임명된 윤두현 디지털YTN 대표(53)는 이명박 정부 시절 정치권의 언론 개입 논란에 등장했던 인물로 이와 관련한 논란이 특히 야권을 중심으로 불거질 전망이다.

윤 신임 수석은 경상북도 경산 출신으로 대구 심인고와 경북대 영문학과를 졸업한 뒤 서울신문에서 기자 생활을 했다. 이어 YTN 정치부장과 보도국장을 지냈고 지난해 디지털YTN(YTN플러스) 대표이사 겸 사장으로 옮겼다.

그는 여당 편향 보도로 YTN 노조와 잦은 갈등을 빚은 바 있으며, 2013년 국가인권위원회 조사에서 '정치권 외압의 대상자'로 지목되기도 했다. 조사에 따르면 2008년 이명박 정부의 실세였던 인물이 그를 YTN 정치부장에 임명하라는 압력을 넣은 바 있는데 당시 표완수 YTN 사장은 이를 거부했다. 조사에서 표 전 사장은 "부당한 인사청탁에 대한 강경 대응으로 사찰을 당했다고 생각한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외 윤 신임 수석은 정부 비판적인 리포트를 불방시키거나 정치적 논란이 거센 인물을 방송에 출연시키는 등 행동으로 노조의 반발을 샀다.

한편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8일 윤 신임 수석의 임명사실을 발표하며 "오랜 언론인 생활을 통해 균형감 있는 사고와 날카로운 분석 능력을 발휘해 온 분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개조작업에 대한 정부의 정책을 설명하고,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소통의 적임자로 판단해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했다"고 소개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